여름밤 흐르는 은하수 별들

2018.08.20 07:00

하양이24 조회 수:0

ZcvPxGq.jpg

 

자작나무 숲 그리워 달려가던 날,

 

험한 벼랑 끝 돌쩌귀에

뿌리박고 선 저 소나무,

 

서로 흉벽을 부딪칠 듯

높이 외쳐 부르는 파도에,

 

비틀어진 붉은 가지로

오늘, 하늘의 곡척을 물으니

 

여름밤 흐르는 은하수 별들,

모두 제 궤도를 지키는 운행 ,

 

빛나는 윙크를 던지더라

저기 밀려오던 해일조차

 

앞발 치켜들고 그 자리 멈춰선

큰 곰별자리 되어있으려나

 

맑게 씻긴 별들 눈동자마다

이슬보다 깊은 깨우침에

 

땅끝 마을 낮은 지붕 마다

이로움이 모래보다 많더라

 

눈물의, 시간의 강가에서

기운 그물 거푸 던지던 늙은 어부,

 

찢긴 그물 속 붉은 협곡 건너온

독수리 눈빛도 있더라

 

자작나무 숲 출렁거리는 파도가

미친듯이 그리워서 달려가던 날,

 

그 곳에 너의 발자국이 있었으니

그로써 다행이더라

XE Log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