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편의 시가 되어

2018.08.25 19:16

하양이24 조회 수:0

VAoDi4r.jpg

 

나는 날마다 자유를 삽니다

 

나는 날마다 자유를 삽니다.

시외버스 정류장 자동판매기에서

천구백원 짜리 행복을 삽니다.

 

어느 때는 그 이야기들이

한 편의 시가 되어

나를 소리 없이 울게 합니다.

 

우주선이 버스가 되어

지구에 돌아올 때까지

나는 주인 없는 자유를 누립니다.

 

집과 직장 사이에 놓인

나만의 자리에서 내가 됩니다.

 

어머니도 아내도 아이들도 없습니다.

그 높으신 직장 어른들도 없습니다.

나마저 슬그머니 사라집니다.

 

나는 날마다 자유를 삽니다.

시외 버스 정류장 자동판매기에서

아침저녁으로

천구백원 짜리 자유를 삽니다.

 

차창 밖 풍경 속에는

하늘이 있습니다.

들판이 있습니다.

 

버스는 어느 사이 우주선이 되어

말 많은 지구를 떠나갑니다.

 

머리 속에 갇힌 생각들이 새가 되어

아무 곳에나 제 맘대로 여행을 하다가

 

세상 밖의 이야기들을 물고 와

내 가슴에 대고 속삭입니다.

XE Log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