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나기 같은 눈물을

2018.08.25 03:29

하양이24 조회 수:0

PqI9RnX.jpg

 

내 생에 한 번 그렸던 수채화

 

소나기 같은 눈물을

줄줄 흘리고 있다

 

긴 세월 수증기 같던 인생

탕 속으로 구겨 넣으며

 

단 한 번 그려 보았던

생의 수채화는

 

어두운 골방에 밀려 들어가

오랫동안 망각의 그늘 속에

묻어 놓았었는데

 

오늘 그 그림이 행복이란

이름표를 달고

 

문을 밀치고 나와

유리 벽 저쪽에서

 

내 아픈 가슴을 사정없이

난도질 한다

 

그냥 잊고 있게 놔두지

체념의 눈을 뜨지 않게

 

모른 척 문도 열지 말지

이런 밤엔

 

서성이는 창가로 별들도

서럽게 울면서 찾아 오겠지

 

아, 그러나

저 만치 둥둥 떠있는

 

내 사랑의 수채화를

혼신으로

한번 더 껴안고 싶다

 

머리 위로 쏟아지는

물줄기 아래

초라한 여자

XE Login